description

Le Corbusier, Unité d'Habitation-Type Berlin ⓒ normal type

Le Corbusier, Unité d\’Habitation-Type Berlin ⓒ normal type

type

나는 Le Corbusier의 Unité d’Habitation, Type Berlin 앞에서 ‘type’이라는 단어를 갖게 되었다. 을씨년스럽게 한 겨울 칼바람을 맞으며 언덕배기에 위치한 근대 건축 거장의 거주 공장 앞에서 나는 불현듯, “내가 하나의 기관이라면, 나는 왜 상황에 따른 나의 type들을 실험해보지 못하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했다.

I had become able to own one word, ‘type’ in front of Unité d’Habitation- Type Berlin designed by Le Corbusier. Looking into the housing factory by the master of modern architecture close to the piercing wind, I suddenly though “why won’t I carry out my experiment to invent my types facing my situation if I am a (curatorial) organ”.

normal

그렇다고 해서 내가 근대적 의미의 unité d’exposition을 꿈꾸는 것은 아니었다. unité가 아니라 type이라는 것이 중요하다. 거기에는 적용과 발명, 혹은 변화라는 어떤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언제나 type을 이야기할 때, ‘type x’와 같은 특정한 형식이나 성격을 떠올린다. 그래서 아무런 개연성 없이 Ferdinand Tönnies 의 죽어버린 사회학 용어, ‘normal type’을 되살리기로 했다. Max Weber의 ideal type이라는 용어는 지금까지 살아남았지만, 동시대 인물인 그가 거의 유사하게 개념화했지만 사람들로 부터 외면받은 이 용어를 지금 다시 사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However I did not dream the unité d’exposition in the modernist context. What is important is not un unité but a type. A type has certain possibilities such as the articulation, the invention, the change and the challenge. But we think the specific form and character such as ‘type x’ whenever we are considering the type. And so, I decided to revitalize the disused sociological term, ‘normal type’ coined by Ferdinand Tönnies without any semantic relations. It is not so bad to reuse this term, ‘normal type’ turned away in the sociological community even though it had the similar meaning but was conceptualized against ‘ideal type’ coined by Max Webber and survived still now.